HOME

NEWS

kt estate의 어제와 오늘, 내일을 보여드립니다.

[이데일리] [관광에 빠진 기업들] 공항.호텔 어디서든 '신기술' 체험...관광객들 '와우'
2019-01-04
KT·SK 호텔과 인공지능(AI) 서비스 내놔
목소리로 피품 신청, 조명 제어
IT기반형 관광벤처기업도 대폭 늘어
K팝 인기타고 엔터 업계도 여행업 진출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AI) 서비스를 적용한 노보텔 앰버서더 동대문. (사진=KT)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최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발표한 ‘관광산업의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한 메가트렌드 분석’ 보고서에는 2040년까지 관광산업을 변화시킬 거대한 흐름으로 △여행객 수요의 변화 △지속 가능한 관광 성장 △기술 진보 △여행 이동성 증대를 언급했다. 더불어 이에 대비할 정책적 고려 사항으로 △디지털 경제 △자동화와 인공지능 △블록체인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등의 4차산업혁명을 이끄는 기술진보를 언급했다. 이 기술로 인해 많은 사람이 여행을 더욱 저렴하게 즐기고, 효율적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이제 관광산업은 이러한 기술적 진보에 힘입어 항공이나 호텔 등 전통적인 여행업을 넘어 유통·제조·식음료·통신·금융·의료·IT산업과의 융복합 관광을 더욱 쉽게 구현할 수 있게 됐다.

VR 체험 중인 관광객들(사진=나인트리호텔)



◇AI·빅데이터·AR 등 신기술, 관광과 만나다

가장 빠르게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 곳은 숙박 업계다. 통신사나 IT 기업 등과 협업을 통해 첨단기술과 서비스를 도입하면서 영화 속 상상을 현실화시키고 있다. 선두 주자는 KT다. 자회사인 KT에스테이트를 내세워 AI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 서비스를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레지던스가 국내 최초로 호텔에 도입했다. ‘기가지니’로 음성인식, 터치스크린 등 호텔서비스의 신세계를 경험할 수 있다. 또 24시간 조명 및 냉난방 제어, 객실 비품 신청, 시설정보 확인은 물론 TV 제어와 음악감상도 가능하다.

여기에 관광 빅데이터 분야의 글로벌 진출도 도모하고 있다. KT는 통신사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관광객 수를 분석해내는 로직과 자체 개발한 관광 분석 솔루션 ‘트립’을 지난해 발표했다. 트립은 KT의 통신데이터와 BC카드의 결제 데이터를 이용해 관광지나 축제 기간별로 관광객의 방문현황, 관광객의 특성, 체류 기간 등을 분석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현재 문화체육관광부를 비롯해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KT 빅데이터 기술을 이용해 관광 정책을 수립하고 있다.

SK텔레콤도 인공지능 ‘누구’(NUGU) 서비스를 파라다이스부산의 100여개 객실에 이달 중으로 설치한다. 이 서비스를 통해 파라다이스호텔부산의 투숙객은 각종 문의 답변이나 호텔 편의시설 안내, 주변 관광정보 등을 받을 수 있다. 여기에 파라다이스부산은 국내 최초로 레스토랑과 와인바 등의 서비스에도 인공지능기술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고객들은 시설에서 당일 날씨나 분위기에 맞춰 인공지능의 식음료 추천을 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기사더보기 

이전글
2018-12-28
다음글
2019-01-07